창동·판교·창원 등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7곳 입지 확정
창동·판교·창원 등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7곳 입지 확정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09.1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창동·마곡, 경기도 판교·동탄·남양주, 경남 창원, 세종특별자치시에 청년 창업인과 지자체 전략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1710호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주거복지 로드맵과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에 따라 청년층의 창업·일자리와 연계된 공공임대주택인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 후보지 7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교통 등 입지가 우수한 주거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지자체의 전략산업이나 창업 지원시설과 연계가 가능한 지역이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은 (예비)창업인을 위한 창업지원주택과 지자체의 전략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2가지 유형으로 추진 중이고 전국 10곳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국토부는 청년층의 일자리와 연계한 맞춤형 주거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 발굴을 위해 지자체(공사 포함)를 대상으로 2018년 2차 공모를 추가로 실시하고 오는 20일 14시에 대한건축사협회(서초동)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해당 지역 산업 발전과 청년층 일자리 창출 및 주거안정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수요가 많은 곳에 사업을 확대해 청년층의 다양한 주거 수요에 대응하는 다각적인 방식의 공공임대주택 공급 모형을 적극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