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다음 달 총 3만 3265가구 분양...무주택자 내집마련 기회
[이지 부동산] 다음 달 총 3만 3265가구 분양...무주택자 내집마련 기회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09.2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가을 분양이 본격화되면서 무주택자의 ‘내집마련’ 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전국 분양 예정 물량은 총 3만 3265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 2만 2755가구, 지방 1만 51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2기 신도시 분양이 잇따른다.

먼저 위례에서 3년 만에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경기 하남시 학암동 ‘위례포레자이(558가구)’가 북위례 첫 주자로 나선다. 신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하남시에 속해 대출 및 전매제한 규제를 받지만 청약 수요가 쏠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위례신도시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는 공공택지라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공급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2기 신도시 마지막 주자인 인천 검단신도시에도 마수걸이 분양이 진행된다. 서구 당하동 ‘검단신도시유승한내들에듀파크(938가구), ’검단신도시호반베르디움(1168가구)‘ 등 2106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판교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는 성남 대장지구에서도 첫 공급이 진행된다. 내달 분양되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힐스테이트판교에로레(836가구)’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대장지구에서 3천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외 수도권 내 대어급 물량도 잇따른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래미안리더스원(1317가구)’,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9(1425가구)’가 내달 중 분양일정을 조율 중이며 인천에서는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SK리더스뷰(2378가구)’가 공급돼 예비 청약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사진=부동산114
사진=부동산114

지방에서는 ▲경북 3237가구 ▲강원 2657가구 ▲광주 2330가구 ▲부산 2136가구 ▲전남 150가구가 분양에 돌입한다.

경북 경산시 하양읍 경산하양호반베르디움(655가구), 강원 원주시 단계동 원주중앙공원더샵(2657가구), 광주 동구 계림동 광주계림3차두산위브(828가구), 부산 영도구 동삼동 부산오션시티푸르지오(846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가을 분양 물량이 풍성한 가운데 정부는 9.13 대책을 통해 무주택자 및 실수요자 중심으로 분양시장을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전매제한·무주택자격·청약시스템 관리 강화로 다주택자에게 전방위적 압박을 가하는 하년 무주택자들의 당첨 기회를 확대해 내집마련 기대감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선주희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무주택자들에게 이번 대책은 분명히 호재다”며 “실수요 목적인 무주택자들을 자금조달과 생활권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청약시장에 나설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1주택 갈아타기 수요자도 추석 이후 분양시장을 주목해야 한다. 9.13대책에 따른 주택공급규칙 개정으로 이르면 오는 11월부터 추첨제 물량의 50~70%가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된다”며 “1주택자들의 청약 당첨 확률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1주택자들은 새로운 제도가 시행되기 전 가을 분양물량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