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소확행’, "명절엔 소주죠!"…판매 37% 증가
‘홈술족’·‘소확행’, "명절엔 소주죠!"…판매 37% 증가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09.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명절 기간 집에서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평상시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기간 소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추석 주의 판매량이 전주 대비 약 37%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유흥시장은 평균 35%, 가정시장은 평균 39%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최근 1인 가정이나 ‘홈술족’이 늘어나면서 가정시장 내 참이슬 페트 제품의 판매량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페트제품은 가정시장에만 판매되는 특화 제품으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판매 상승이 뚜렷하다. 참이슬 페트 500ml, 640ml 제품의 경우 추석 전주 대비 각 44%, 24% 판매량이 증가했다.

1인가정이나 ‘홈술족’의 경우 병 제품 취급의 어려움과 용량이 적은 점을 고려해 가성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페트를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참이슬 오리지널의 경우 페트 판매 증가로 유흥시장보다 가정시장에서의 증가가 눈에 띈다.

이 외에도 일품진로 등의 프리미엄 소주도 ‘소확행’ 등의 트렌드에 따라 명절 선물세트가 매년 조기 완판되는 인기를 끌고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예전에는 명절에 정종 등 차례용 술을 가족들과 함께 마셨다면 최근에는 평상시 즐겨 먹는 소주 등의 제품을 취향에 맞게 즐기는 문화로 변하고 있다”며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지들과 함께 가볍게 술 한 잔 즐기며 건강한 추석 연휴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