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0.35% 상승, 관망세·눈치보기로 상승폭 하락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0.35% 상승, 관망세·눈치보기로 상승폭 하락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09.2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정부의 9.13 대책 발표 이후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며 서울 아파트 매매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5% 상승했다. 상승폭이 지난 주 0.51%보다 0.16%p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지역 매매시장도 서울과 유사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신도시는 지난 주 0.31%에서 0.15%로 절반 이상 감소했고 경기·인천은 0.0.9%로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은 △양천(0.69%) △노원(0.68%) △구로(0.67%) △서초(0.62%) △금천(0.60%) △마포(0.59%) △동대문(0.54%) △종로(0.53%) 순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격이 높지만 매물이 부족해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목동 목동신시가지 1~2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9,10,12단지가 1500만원-35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마들대림, 불암대림, 불암동아, 불암현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문의가 다소 줄었지만 간간이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고 있다. 구로는 구로동 중앙구로하이츠가 10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실수요, 투자수요 모두 꾸준한 편이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신도시는 △산본(0.57%) △중동(0.30) △분당(0.20%) △판교(0.17%) △평촌(0.13%) 등이 올랐다.

산본 역시 이번 주 매수세가 다소 주춤했지만 드물게 나오는 매물이 거래돼 상승했다. 4호선 산본역 역세권 단지인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과 무궁화1단지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중동은 상동 반달극동, 반달건영 등이 250만원-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0.45%) △안양(0.43%) △의왕(0.40%) △광명(0.24%) △용인(0.21%) △구리(0.13%) 등이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 주공6단지가 2000만원-3000만원 올랐다. 안양은 월곶~판교선 고시일이 가까워지며 기대감에 가격이 오르고 있다. 석수동 경남아너스빌, 관악산현대, 석수e편한세상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입주물량이 풍부한 ▼오산(-0.09%) ▼안산(-0.05%) ▼김포(-0.03%) 지역은 하락세를 보였다.

한편 서울 전세시장은 명절을 앞두고 문의와 거래가 모두 주춤하며 0.07% 올라 지난주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도 모두 0.02% 소폭 상승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기획관리본부 리서치팀장은 “정부 대책 발표 후 매수세가 눈에 띄게 줄었다”며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움직임과 매도자들도 ‘눈치보기’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9월에 발표된 2건의 굵직한 부동산대책이 미치는 영향은 추석 이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