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이탈리(EATALY)’ 매출 고공행진…“메뉴 개발‧서비스 지속 개선 효과”
현대그린푸드, ‘이탈리(EATALY)’ 매출 고공행진…“메뉴 개발‧서비스 지속 개선 효과”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10.0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그린푸드
사진=현대그린푸드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현대그린푸드는 마켓과 레스토랑이 결합된 이탈리의 매출이 지난 8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63.5%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2015년 8월 개점한 현대백화점 판교점 지하 1층 식품관에 1930㎡(600평) 규모의 이탈리 매장을 오픈했다.

이탈리는 ‘Eataly is Italy’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2007년 이탈리아 노리토에서 설립된 식품 브랜드다. 마켓과 레스토랑이 결합된 ‘그로서란트(Grocerant)’ 형태로 현재 11개국에서 32개의 매장이 있다. 특히 2010년 미국 뉴욕 진출 이후 뉴요커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글로벌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로 급부상했다.

국내 외식업계에서 해외 외식 브랜드가 장기간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국내 외식시장은 트렌드 유행 주기가 짧고 맛에 대한 고객의 평가도 매우 전문적이라 해외 유명 브랜드도 실패하고 사업을 접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탈리의 롱런은 매우 독특한 케이스”라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이탈리의 매출 고성장 비결로 끊임없는 메뉴 개발과 서비스 개선 등의 노력을 꼽았다.

이탈리는 오픈 초기 ‘이탈리아 현지식 그대로의 이탈리아 음식’을 앞세웠다. 일부 고객은 크린 소스가 아닌 계란 노른자와 베이컨 등으로 조리한 ‘카르보나라’를 맛보고 입맛에 맞지 않다고 항의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후 식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며 정통 이탈리아 음식을 찾는 고객들이 늘며 이탈리 또한 그 맛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가족 고객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가족단위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 이탈리는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파스타 ▲빵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는 가족 유대감을 중시하는 한국과 이탈리아의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특별 서비스다.

현대 그린푸드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일부 레스토랑에서 유‧아동 동반 고객을 받지 않거나 반기지 않는 기색을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이탈리는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무료 식음서비스나 패밀리 메뉴 등을 구성해 이용 고객들 사이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는 메뉴나 식재 국내산 재료를 적극 이용했다. 제철 농수산축산물에 이탈리아 레시피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국산 토마토를 비롯해 ▲성게알 ▲굴 ▲오징어 등에 국내 고객들의 입맛을 고려한 이탈리아 레시피를 적용한 메뉴를 매월 또는 매 시즌마다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흥주 이탈리 총괄 셰프가 직접 고객에게 음식을 선보이며 이탈리아 식문화를 직접 소개하는 ‘셰프 바(bar)’를 운영하며 식품화에 관심이 높은 2030세대 사이에 ‘호텔보다 맛있는 가성비 갑 레스토랑’이란 평을 받고 있다.

이종필 현대그린푸드 외식사업부장은 “가족단위 고객부터 연인까지 다양한 고객들이 이탈리를 즐겨 찾고 있다”면서 “이탈리 나이트 등 이탈리아 정통 식문화를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