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LG전자, ‘펜타 카메라’ 탑재 ‘LG V40 ThinQ’ 출시..."카메라에 역량 집중"
[현장] LG전자, ‘펜타 카메라’ 탑재 ‘LG V40 ThinQ’ 출시..."카메라에 역량 집중"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10.0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환(가운데) LG전자 MC사업본부장 부사장과 이상규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부사장,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4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LG V40 ThinQ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황정환(가운데) LG전자 MC사업본부장 부사장과 이상규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부사장,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4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LG V40 ThinQ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전자는 4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V40 씽큐)’를 공개했다.

LG V40 씽큐는 카메라의 기본 성능을 높이고 다양한 화각으로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는 펜타 카메라가 장착됐다.

LG전자가 4일 공개한 LG V40 ThinQ의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된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LG전자가 4일 공개한 LG V40 ThinQ의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된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또 후면에 표준, 초광각, 망원 등 3개, 전면에 표준, 광각 등 2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후면 초광각 렌즈는 1600만 화소의 고해상도를 지원해 인물과 풍경을 보다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또 망원 렌즈는 멀리서도 원하는 피사체를 화질 손실 없이 담아내 색다른 느낌의 사진을 연출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서로 다른 3개의 카메라로 비추는 장면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트리플 프리뷰’와 셔터 한 번이면 서로 다른 렌즈로 촬영한 연속 사진과 이 사진들을 영상으로 저장하는 ‘트리플 샷’ 등 3개의 카메라를 조합하는 등 쉽고 재미있는 UX도 다양하다.

전면에는 800만 화소 표준 렌즈와 500만 화소 광각 렌즈로 인물과 배경을 구분해 배경을 흐리게 하는 아웃포커스 기능이 향상됐다. 또 조명 효과를 활용해 셀카를 찍거나 메이크업 효과로 다양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이밖에도 후면 카메라 이미지 센서의 픽셀이 V30 씽큐 대비 약 40% 늘렸으며, 조리개 값은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인 F1.5를 구현했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 부사장은 “가장 많이 쓰는 기능이자 가장 불만이 많은 기능인 카메라에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편익을 최대한 끌어올렸다”면서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또렷하고 빠르고 편리하게 촬영하고 싶어 하는 기대에 부응한 폰”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V40 씽큐는 카메라뿐만 아니라 고객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디오(Audio) ▲배터리(Battery) ▲디스플레이(Display)도 강화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먼저 하이파이 쿼드 DAC 기술력을 기반으로 전문 오디오 회사와 협업해 사운드 밸런스를 향상시켰다. 또 디스플레이는 6.4인치 올레드 풀비전(Full Vision)을 적용하고 하단 베젤을 줄이고 전면 상하좌우 베젤의 두께를 동일하게 맞춰 화면의 몰입감을 높였다. 붐박스 스피커의 경우 제품 상단 수신부 역할을 하는 리시버를 스피커처럼 활용해 저음과 고음의 밸런스를 강화했다.

V40 씽큐의 디자인은 촉감과 색감, 조형 등 스마트폰 디자인의 주요 3요소를 중심으로 정갈함과 깔끔함을 강조했다는 설명이다.

제품 후면은 강화유리의 표면을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아 시간이 지나도 부드러운 촉감이 그대로 유지된다. 또 LG V 시리즈만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황 부사장은 “올해 사상 처음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이 예상되고 해외 저가 제품들의 공세가 강화되는 등 사업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LG스마트폰 발전 방향은 ‘고객’이라는 점은 변함없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고객의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해 기대 이상의 기능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