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상품 60% '인터넷·모바일 판매'…고령층 "우린 어떡해"
은행 상품 60% '인터넷·모바일 판매'…고령층 "우린 어떡해"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0.1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은행 상품 중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 온라인 비대면 상품 판매건수가 전체 상품의 6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로만 가입할 수 있는 전용상품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인 것. 다만 노년층 등 디지털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소외계층에 대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0일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4대(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시중은행에서 판매된 상품 1169만개 중 719만4861건(61.1%)이 비대면으로 팔렸다. 반면 창구에서 대면으로 판매된 상품은 449만9677건으로 38.9% 수준이었다.

4대 은행에서 거래하는 개인고객 9827만7000명 중 인터넷뱅킹 이용 고객 수는 69%인 6725만4000명이었다. 인터넷뱅킹을 이용하지 않는 고객 수는 31%인 3102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은행 상품 중 모바일에서만 가입이 되는 전용상품은 전체의 22% 수준이었다. 지난 3년간 출시된 291개 상품 중 64개가 비대면 전용이다.

은행별로 우리은행의 모바일전용상품 비중이 38.3%로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도 20.7%, 국민은행이 22.1% 수준이었다. 한편 창구에서도 가입은 할 수 있지만 모바일로 가입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 혜택을 주는 모바일우대상품은 25개(8.6%)였다.

이학영 의원은 이에 대해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어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