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돋보기]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앞두고 회장‧행장 겸직 관심↑…문 정부, ‘관치금융’ 논란 불구 개입 시사
[이지 돋보기]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앞두고 회장‧행장 겸직 관심↑…문 정부, ‘관치금융’ 논란 불구 개입 시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0.3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왼쪽) 우리은행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우리은행의 지주회사 전환을 앞두고 차기 회장 선임 문제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손태승 은행장의 회장‧행장 겸직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변수로 떠올랐다. 자율경영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깨고 ‘관치금융’으로 돌아섰다는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회장 선임 문제에 개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다음달 7일 정례회의를 열고, 우리은행의 금융지주회사 전환 안건을 다룬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7월 지주사 전환 인가를 신청한 바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001년 정부가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하면서 출범했다. 그러나 이후 민영화 작업 과정에서 계열사를 분리‧매각함에 따라 2014년 해체됐다. 이번에 금융위 인가가 이뤄지면 4년 만에 다시 금융지주 체제로 복귀하게 된다.

우리은행은 금융위 인가 이후 임시 이사회를 열 회장 선출 등을 위한 지배구조 논의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가장 관심이 모아지는 부분은 새 금융지주 회장 자리에 누가 앉느냐다. 손태승 행장을 비롯해 신한은행장 출신의 신상훈 현 우리은행 사외이사,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장(전 금융감독원 부원장), 우리은행 부행장 출신 선환규 예금보험공사 감사와 김종운 전 우리금융부사장 등 쟁쟁한 금융권 인사들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것은 손 행장의 회장 겸임 여부다. 지주사 전환 후 초기 조직 안정화와 의사 결정을 위해 회장‧행장 겸직이 바람직할 것이라는 시각에서다.

더욱이 지주사 전환이 완료돼도 우리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라는 점도 손 행장의 겸임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실제 우리금융지주(가칭)가 설립되면 우리은행과 우리에프아이에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등 6곳이 완전자회사로 편입된다.

반면 비은행 계열사 중 알짜배기인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은 우리은행의 자회사로 남아 지주사의 손자회사가 된다. 이럴 경우 우리금융에서 우리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90%에 육박할 전망이다. 즉 출범 초기에는 우리은행에서 우리금융지주로 이름만 바뀐 모양새를 유지하는 셈이다.

이에 은행 노동조합 등을 중심으로 불필요한 회장‧행장 분리보다, 겸임 회장이 초창기 착실한 인수합병(M&A)을 통해 비은행 자회사들의 비중을 키워 지주사의 모습을 완전히 갖추 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필준 우리은행 노조위원장은 “지주사 전환을 해도 저축은행이나 보험사, 증권사 등 자회사가 없고 현재 은행 내의 자회사들로만 이뤄진다. 이런 상황에서 지주 회장의 역할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향후 M&A로 계열사를 확대해 제대로 된 지주사 위용을 갖춘 뒤 회장‧행장 분리를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구(왼쪽) 금융위원장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최종구(왼쪽) 금융위원장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관치

정부도 이번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과 지배구조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18.43%의 지분을 갖고 있는 우리은행의 최대주주다. 최근 금융당국이 지배구조와 관련해 주주권 행사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회장 선임의 중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은행 회장 선임과 관련해 “18%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정부로서 당연히 지배구조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2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국민재산인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서는 기업 가치가 제대로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주주로서의 책무와 직결된 지배구조 문제에 대해 정부가 의견을 갖고 있는 게 타당하고, 그 의견을 어떻게 전달하지는 생각 중"며 입장을 확고히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은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존중한다는 기존의 약속을 깨고 ‘관치 금융’로 돌아간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는 2016년 우리은행 민영화 때 자율경영을 약속한 바 있다. 때문에 지난해 1월과 11월에 있었던 은행장 선임 과정에서도 일체 개입하지 않았다.

최 위원장은 이러한 비판에 대해 "우리은행의 자율적 경영을 존중한다"며 "정부가 어떤 의도를 갖고 의도된 사람을 회장이든 행장이든 경영진에 앉히기 위해 의사를 표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