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가격‧A/S여부 확인해야”
소비자원,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가격‧A/S여부 확인해야”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11.0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전기레인지, 커피머신, 블렌더, 진공청소기, 공기청정기) 13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6개 제품은 국내 구매가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 직구가 더 저렴한 제품의 경우 국내 판매가와 최고 54.0%, 국내구매가 더 저렴한 제품은 최고 46.9%의 격차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전기레인지와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 모두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반면 공기청정기는 조사대상 모두 국내구매가 더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커피머신과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구입 전 ▲제품별 ▲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비교할 필요가 있다.

조사대상 6개 브랜드(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중 네스프레소만 해외직구상품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하는 동일 모델, 국내정격전압(220V) 제품에 한해 A/S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미희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국제거래지원팀장은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을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제품별, 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살피고 국내A/S 가능여부와 국내 전기 사양과의 일치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사진=한국소비자원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