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1년간 회장·행장 겸직
손태승 우리은행장,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1년간 회장·행장 겸직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1.0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 사진=우리은행
손태승 우리은행장. 사진=우리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내년 1월 출범하는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내정됐다.

우리은행은 8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손 행장이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겸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우리금융 출범 이후부터 오는 2020년 3월까지다.

손 행장은 다음달 28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지주 설립과 동시에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우리은행 이사회는 지주가 출범하더라도 우리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99%에 달해 초창기에는 은행 중심의 그룹 경영이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했다.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의 지주 자회사 이전, 그룹 내부등급법 승인 등 현안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지주-은행간 긴밀한 협조가 가능한 겸직체제가 유리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 이사회의 설명이다.

아울러 우리금융지주의 이사회는 지난 2016년 민영화시 과점주주 매각의 취지를 유지하기 위해 현재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을 중심으로 구성키로 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7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우리금융지주의 설립을 인가 받았다. 지주사는 내년 1월게 주식의 포괄적 이전을 통해 설립될 예정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