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취임 후 첫 임원 인사 단행…‘포트폴리오강화‧인재육성 등 지주사 역할 강화’
구광모, 취임 후 첫 임원 인사 단행…‘포트폴리오강화‧인재육성 등 지주사 역할 강화’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11.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LG
홍범식(왼쪽) (주)LG 경영전략팀장 사장, 김형남 (주)LG 자동차부품팀장 부사장 사진=(주)LG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첫 임원인사를 통해 그룹이 나아가야할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구 회장은 외부 인사 영입 등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인재 육성에 중점을 두는 등 지주사 역할 확대를 꾀한 것으로 분석된다.

LG그룹은 2019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LG는 홍범식 베인&컴퍼니 코리아 대표를 경영전략팀장 사장으로 영입했다. 또 김형남 前 한국타이어 부사장을 자동차부품팀장 부사장으로, 김이경 이베이코리아 인사부문장을 상무로 영입했다.

홍범식 사장은 베인&컴퍼니 코리아 대표 등을 지내면서 다양한 산업분야의 포트폴리오와 성장 전략, 인수합병 등 기업의 혁신 전략 등에 대한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홍 사장은 이번 인사를 통해 LG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략을 담당하게 됐다.

김형남 부사장은 기아차 연구소, 르노삼성차 샤시설계팀장, 중대형 차량 엔지니어, 구매본부장 등을 지냈다. 이후 한국타이어로 옮기면서 글로벌구매부문장과 연구개발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김 부사장은 LG의 미래전략 사업인 자동차 전장 사업 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발휘할 예정이다.

김이경 상무는 액센츄어와 PwC 등 글로벌 기업에서 ▲인재개발 ▲인사 ▲조직 컨설팅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이베이코리아로 옮겨 인사총괄 부문장으로 일했다.

또한 ▲이방수 LG디스플레이 부사장 ▲이재웅 LG유플러스 전무 ▲이재원 LG유플러스 상무 ▲정연채 LG전자 전무 ▲강창범 LG화학 상무 ▲김기수 LG상사 상무 등 주력 계열사 임원들이 LG로 대거 이동했다.

이밖에도 관계사인 서브원 대표이사에는 이동열 MRO 사업부장, LG경영개발원은 김영민 부사장을 LG경제연구원장으로 각각 선임했다. 또 박진원 SBS논설위원을 전무로 영입했으며, 김인석 LG전자 부사장, 이동훈 판토스 상무 등도 LG경영개발원으로 옮겼다.

㈜LG 관계자는“이번 인사는 사업포트폴리오 강화와 인재육성 등 지주회사의 역할을 강화했으며, 계열사의 사업과 사람에 대한 미래 준비 지원을 중점에 뒀다”면서 “외부에서 전문가를 영입하고, 경영진의 변화에 무게를 뒀다”고 설명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