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해외건설 지원 글로벌인프라펀드 7호 조성…12월 중 출범
국토부, 해외건설 지원 글로벌인프라펀드 7호 조성…12월 중 출범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11.30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LH 등 인프라 공기업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과 손잡고 해외인프라도시개발사업 지원을 위한 글로벌인프라펀드(GIF)7호를 조성한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30일 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대회의실에서 KIND, 인프라 공기업 및 금융기관과 자산운용사(신한BNP파리바 자산운용)간 투자 약정식을 체결한다.

12월 중 출범하는 GIF7호는 그간 조성해 운영 중인 GIF2호의 투자자인 인프라 공기업의 투자 잔여분을 근간으로 올해 6월에 출범한 해외PPP 전문기관인 KIND와 미 달러화 투자를 희망한 신한은행, 우리은행이 신규투자자로 참여한다.

그간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조성된 GIF1호, 2호, 3호는 기조성된 투자금액을 모두 사업에 투자하거나 투자약정기간이 도과해 추가투자여력 확보를 위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에 인프라 공기업과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추가로 GIF7호를 출범하게 됐다.

‘한-아세안 협력펀드(가칭)’로 명명한 GIF5호와 ‘한-유라시안 협력펀드(가칭)’인 GIF6호도 신규조성을 준비 중이다. 오는 12월 중 자산운용사 공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경훈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GIF5호, 6호, 7호 출범은 해외투자개발사업의 금융지원은 물론 그간의 GIF 운용경험을 통해 학습된 시행착오를 공유해 공공기관과 민간금융기관의 해외진출을 가속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책펀드인 글로벌인프라펀드에 역량 있는 해외건설업체 및 자산운용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향후 국토부는 우리기업이 추진 중인 투자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신규 우량 투자개발사업 발굴을 위한 타당성조사 지원과 KIND 등을 통한 우리기업의 해외 인프라도시개발사업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