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중기부, 60억 규모 중소기업 기술개발 기금 조성
LH·중기부, 60억 규모 중소기업 기술개발 기금 조성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12.0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중소벤처기업부와 6일 서울 여의도 소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지원 및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민·관 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민·관 공동기술개발사업은 정부, 공공기관, 대기업 및 중견기업 등이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연구개발(R&D) 투자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 사업이다.

LH는 지난 2015년 해당사업에 참여해 중기부와 투자협약기금 60억원을 기조성해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고기능성 차열 방화문 기술개발’ 등 13개 기술개발 과제를 지원 중이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60억원(정부, LH 각각 30억원) 규모의 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및 혁신성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펀드 조성으로 중기부와 LH는 도시개발·주택건설 분야의 우수과제를 발굴하고 R&D 투자를 통해 개발된 우수기술(자재)의 안정적 판로 지원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김형준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와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R&D 과제를 발굴하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맞춤형 과제관리를 통해 발굴기술의 상용화 및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구축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LH에서 운영 중인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돕는 선도적인 역할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