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대훈 선생 일대기 ‘나의 아버지, 히로타’ 시사회 성료
故 조대훈 선생 일대기 ‘나의 아버지, 히로타’ 시사회 성료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12.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프로덕션 더행
사진=프로덕션 더행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故 조대훈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엮어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 ‘나의 아버지, 히로타’가 지난 8일 경기도 일산 벨라시티 메가박스에서 성황리에 시사회를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나의 아버지, 히로타는 돌아가신 부친의 발자취를 찾아 일본에 건너가 아버지가 조국을 위해 항일운동을 주도하며 옥살이를 하며 고초를 겪었던 것을 밝혀내는 이야기로, 히로타라는 이름으로 창씨개명을 하면서 독립운동을 했던 故 조대훈 선생의 일대기를 고인의 자녀들이 그린 다큐멘터리다.

故 조대훈 선생은 1918년 12월생으로 일제 강점기 도쿄에 있는 릿교대학을 수학하고 이후 강제 징용을 당했다. 오다니중공업에서 노역하던 중 항일독립을 외치는 스트라이크를 일으켜 오사카 형무소에서 수형생활을 했다.

그는 해방과 동시에 형무소에서 풀려나 조국으로 돌아왔으며, 대학에서 교직생활을 하는 등 좌익 활동을 했다. 6.25 전쟁 이후 대구형무소에서 수 년간의 수형생활을 하고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시대 40년 간 정권의 사찰과 감시 속에 살다가 1993년 76세를 일기로 급서했다.

나의 아버지, 히로타의 조정행 감독은“단지 한 개인의 삶이 아니라 역사 속에서 같은 삶을 살았을 수 많은 사람과 그 후손을 생각하며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이 다큐멘터리 작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