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자동차,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개발
[이지 Car] 현대자동차,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개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12.1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가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을 내년 1분기 중국에서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글로벌 시장에 확대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향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본격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에 따르면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생체 정보인 지문을 차량에 미리 등록해 놓으면 자동차 키 없이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센서가 내제된 시동버튼을 터치해 편리하게 시동을 걸 수 있다.

또한 지문을 등록한 여러 명의 운전자가 미리 설정해 놓은 정보에 따라 ▲운전석 시트 위치 ▲아웃사이드 미러 각도 등을 알아서 조정한다. 향후 차량 내 온도와 습도 등 공조 시스템과 스티얼이 위치 등도 맞춤 기능에 포함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시작으로 근거리 무선통신 등 다양한 개인화 맞춤형 기술을 제품에 확대 적용해 미래 자동차 시장에 걸맞은 기술적 아이덴티티를 적극 정립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앞으로 각각의 제품에 ▲개인에 최적화된 차량 내 환경 ▲간편하고 직관적인 조작 환경 ▲운전자 조작 이전의 선제적 대응이라는 기술 아이덴티티를 기반으로 이동의 제약으로부터의 자유로움, 누구나 쉽고 편안한 모빌리티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