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농협금융, 사장단 인사 단행…이대훈 행장·오병관 대표 연임
[인사] 농협금융, 사장단 인사 단행…이대훈 행장·오병관 대표 연임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2.17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이대훈(왼쪽부터) NH농협은행장,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대표,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 내정자. 사진=농협금융지주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농협금융지주가 1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임기가 만료되는 완전자회사 4곳의 대표이사에 대한 추천 절차를 완료했다.

농협금융에 따르면 임추위는 이날 이대훈 NH농협은행장과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대표의 연임을 결정했다.

올해 1월 취임한 이대훈 행장은 NH농협은행 출범 이후 최초로 순이익 1조원 달성이 확실시되는데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오병관 대표 역시 농협손보의 토대를 마련하고 조직 안정화에 집중해 폭염 피해 급증에도 양호한 실적을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농협생명 대표이사에는 홍재은 현 농협금융 사업전략부문장이 선임됐다. 홍 내정자는 금융시장 부문에서 10여년간 전문 경력과 시장 통찰력을 갖고 있어 농협생명의 자산 건전성을 확보하고 경영체질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농협캐피탈은 이구찬 농협상호금융 자산운용본부장이 새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 내정자는 은행 경험과 제2금융 여신·수신·자금 업무경험을 모두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후보자들은 각 회사의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시작된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내년도 견기전망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만큼 경영체질을 개선하고 잠재 수익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적임자를 적극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