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은퇴가구, 월 최소 197만원 필요하지만…59.5% "생활비 부족"
[100세 시대] 은퇴가구, 월 최소 197만원 필요하지만…59.5% "생활비 부족"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2.2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은퇴 가구 10가구 중 6가구가 생활비 충당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가구주가 은퇴하지 않은 가구는 80.0%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늘었다. 가구주의 예상 은퇴 연령은 67.5세였다.

가구주와 배우자의 월평균 최소 생활비는 197만원, 적정생활비는 283만원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절반 이상의 가구가 노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었다. 가구주와 배우자의 노후 준비상황이 '전혀 안 된 가구'는 18.1%, '잘 돼 있지 않은 가구'는 35.7%였다. '잘 된 가구'는 9.8%에 불과했다.

은퇴 가구의 59.5%가 생활비 부족을 호소했다. 생활비 충당 정도가 '부족한 가구'는 38.3%, '매우 부족한 가구'는 21.2%였다. 생활비가 여유 있다는 은퇴 가구는 10.7%에 그쳤지만 1년 전보다는 2.7%포인트 늘었다.

가구주와 배우자 생활비 마련 방법으로는 '공적 수혜금'(31.4%)이 가장 많았다. '공적연금'도 30.3%나 됐다. '가족수입 및 자녀 등의 용돈'은 24.7%, '저축액·사적연금'은 4.1%였다.

가구들은 여전히 안정적으로 자산 운용하기를 선호했다. 여유자금 운영 방법으로 '저축과 금융자산 투자'(45.8%)를 가장 많이 꼽았다. 금융자산 투자 시 선호하는 운용방법은 '예금'(91.9%)이 압도적이었다. '주식'은 4.7%, '개인연금'은 1.8%에 그쳤다.

금융자산 투자의 주된 목적은 '노후대책'(57.2%)을 꼽았다. 뒤이어 '주택구입 및 전·월세 보증금 마련'(15.5%), '부채 상환'(9.6%), '자녀교육비 마련'(5.7%) 순이었다.

금융자산 투자 시 우선 고려 사항으로는 '안전성'(74.5%)을 1순위로 지목했다. '수익성' 13.8%, '접근성(이용의 편리성)' 6.1%, '현금화 가능성' 5.4%였다.

소득이 증가하거나 여유 자금이 생길 때 부동산 투자할 의사가 있는 가구주는 53.5%에 달했다. 그러나 1년 전보다는 2.5%포인트 줄었다.

1년 후 거주 지역주택가격 전망에 대해서는 가구주의 44.7%가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22.9%는 상승을, 12.6%는 하락을 각각 전망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