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서비스, 제주항공 B737 여객기 중정비 첫 시동
한국항공서비스, 제주항공 B737 여객기 중정비 첫 시동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국항공서비스는 지난해 12월31일 제주항공의 B737-800NG 항공기 1대에 대한 중정비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월21일부터 3월4일까지 첫 여객기 중정비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항공서비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저비용항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를 대상으로 기체 중정비 사업을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향후 라인 정비와 군용기 정비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국항공서비스 관계자는 “그동안 항공기 개발과 생산, 후속지원을 통해 축적한 기술과 경험을 토대로 정비 시간과 비용을 낮춰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항공서비스는 KAI가 수행하는 미 공군 F-16 창정비 물량 일부를 포함해 2018년 약 200억원 규모를 수주한 바 있으며, 이에 민‧군수를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MRO 전문업체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한편 한국항공서비스는 최대주주인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한국공항공사, BNK그룹, 제주항공 등이 참여해 지난해 7월 법인을 설립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