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양주 휴대폰으로 잡는다"
"가짜 양주 휴대폰으로 잡는다"
  • 김봄내
  • 승인 2010.06.2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RFID리더 칩으로 원산지정보 파악 가능한 기술 개발해

휴대폰으로 양주의 진위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SK텔레콤은 900㎒(극초단파) RFID(Radio Frequency Identity) 리더 기능을 범용가입자인증모듈(USIM)에 장착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개발된 기술은 900㎒ RFID 리더 칩과 그 칩이 기본 탑재된 USIM 카드로,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부터 지식경제부가 추진해 온 ‘모바일 RFID 스마트 프로젝트’를 주관해 이를 개발했다.

 

RFID는 전파를 이용해 근거리에서 정보를 인식하는 기술의 하나로, RFID 태그와 RFID 리더가 필요하다. 기존에는 태그에 있는 정보를 읽기 위해 RFID 리더를 별도로 준비해 휴대폰에 연결한 후 사용해야 했으나, 이번 기술 개발로 RFID 리더가 휴대폰 안에 탑재된 것이다. 따라서 휴대폰만으로도 해당 정보를 식별할 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RFID리더를 통해 식별된 고유 식별 정보는 3G망 또는 와이파이(WiFi)망을 통해 해당 회사의 서버에 접속되고, 고객은 이를 통해 진품 여부, 원산지, 배송 목적지, 유통기한 등 서버에 저장된 정보를 휴대전화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또 기존 20만 원대의 RFID 리더 가격 대비 RFID USIM카드 가격이 3~4만 원대로 대폭 저렴해졌다”면서 “리더의 가격과 휴대성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향후 RFID 관련 서비스가 본격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