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LG전자, 지난해 4Q '어닝쇼크'…영업익 753억원 전년比 79.5% 급감
[실적] LG전자, 지난해 4Q '어닝쇼크'…영업익 753억원 전년比 79.5% 급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0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전자가 지난해 4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5조7705억원, 영업이익 753억원의 잠정 실적을 달성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017년 4분기 16조9636억원보다 7.0%(1조1931억원) 감소했다. 영업익은 같은 기간 무려 79.5%(2915억원) 줄었다. 영업익의 경우 증권업계에서 예측한 3981억원에 미치지 못하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이번 잠정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와 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의 영업익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TV사업의 경우 주력 상품인 OLED TV의 판매는 늘었으나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마케팅 비용의 증가가 실적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또 가전의 경우 에어컨이 계절적 비수기에 진입해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와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C사업본부도 적자를 이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LG전자의 지난해 누적 매출액과 영업익은 각각 61조3399억원, 2조7029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최대치를 기록한 2017년(61조3963억원) 보다 0.1% 감소했으나 2년 연속 60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익은 전년보다 9.5% 늘었다. 이는 연간 최대 영업익인 2009년 2조6907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