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취업자 수 9.7만명↑…연간 실업자 수 3년째 100만명 넘겨
[이지 보고서] 지난해 취업자 수 9.7만명↑…연간 실업자 수 3년째 100만명 넘겨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1.0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지난해 취업자 증가 규모가 10만명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실업자 수는 3년째 100만명을 넘기며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가장 큰 규모를 기록했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는 2663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4000명 늘었다. 이에 연간 취업자는 2682만2000명으로 전년 대비 9만7000명 늘었다.

연간 취업자 수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8만7000명↓)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취업자 수 증가폭을 살펴보면 7월(5000명)과 8월(3000명) 두 달 연속 1만명을 밑돌아 고용참사가 이어졌다. 이후 9월(4만5000명)과 10월(6만4000명)도 10만명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11월 들어 16만5000명을 기록하며 다시 10만명을 넘겼으나 12월 증가폭이 3만4000명에 그쳤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5만4000명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정보통신업 9만4000명 ▲농림어업 9만4000명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5만2000명 순이다.

반면 도매 및 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은 최저임금의 영향으로 각각 7만2000명, 4만5000명 감소했다. 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6만3000명)과 교육서비스업(6만명)도 줄었다.

실업자는 107만3000명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특히 실업자 규모는 2016년 이후 3년째 100만명을 넘겼다.

실업률은 3.8%로 전년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01년 4.0% 이후 1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15~29세 청년 실업률은 9.5%로 같은 기간 보다 0.3%포인트 올랐다.

이밖에 15~64세의 고용률은 66.6%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취업자 감소에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했다” 면서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전체 인구 증가폭 축소, 자동차 등 제조업 부진, 자영업 부진에 따른 서비스업 분야 구조조정 등이 겹쳤다”고 설명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