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올해 소규모 M&A 나선다"...내년까지 비은행 포트폴리오 구축
[현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올해 소규모 M&A 나선다"...내년까지 비은행 포트폴리오 구축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1.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14일 “첫 1년 동안은 저축은행과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등 작은 규모의 회사부터 인수합병(M&A)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는 어렵지만 향후 2년~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규모가 큰 금융사의 경우 공동투자 형식으로 인수하는 방법을 고려한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지주는 자본비율 계산시 자본여력이 크지 않아 향후 1년 동안은 증권사, 보험사 등 대형 M&A가 어려운 상황인 탓이다.

손 회장은 “보험이나 증권 등 대형매물은 직접 인수가 어려울 경우 다른 곳과 함께 지분참여를 하는 방식으로 M&A를 시도할 것”이라며 “이후 지분을 갖고 있다가 자본비율이 회복되면 50% 이상 확보하는 방안을 생각 중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손자회사로 머물고 있는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은 올해 상반기 내에 자회사로 편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우리카드를 현금 매입 방식으로 편입할 경우 지주사 주식 발행과 자본비율이 늘어난다”며 “우리종금은 현금 매수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올해 이같은 M&A의 실시로 내년 상당 부분 비은행 포트폴리오가 갖춰질 것”이라며 “현재 지주사에서 은행 비중이 90%를 넘는대 이를 7대 3이나 6대 4까지 조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앞으로 우리금융의 경영전략으로 ▲4대 성장동력(안정적 그룹체계 구축 사업포트폴리오 확충 ▲글로벌·디지털·CIB(기업투자금융)·자산관리 등 4대 성장동력 강화 ▲리스크 관리 고도화 ▲그룹 시너지 창출 등 5가지를 내세웠다.

그는 "그동안 은행 체제에서 건전성 관리에 집중했다면 올해부터는 자산 성장에도 신경을 쓰는 한편 경제가 안 좋아질 전망이 높으므로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다 할 것"이라며 "글로벌, 디지털, CIB, 자산관리 등의 부문을 획기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지주사의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다른 금융사와는 달리 우리금융은 과점주주체제라는 것"이라며 "과점주주가 이사회를 구성하고 회장과 행장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잘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이날 오전 공식적으로 지주 출범식을 열고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을 선언했다. 출범식에는 우리금융 경영진,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한 정관계 인사, 주주대표, 고객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금융이 지주사로 부활한 것은 지난 2014년 11월 이후 약 4년 만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