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비주택거주자 주거지원에 1010명 접수완료
LH, 비주택거주자 주거지원에 1010명 접수완료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1.1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LH는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매입·전세임대 주택 지원 접수를 받은 결과 1010명이 접수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접수현황을 살펴보면 고시원 거주자가 전체의 58%인 582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여인숙 거주자 189명 ▲쪽방 거주자 43명 순으로 접수됐다.

이번에 접수한 이들은 거주기간, 부양가족, 소득 등 자격검증을 거쳐 오는 2월부터 LH가 제공하는 매입임대 또는 전세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된다.

사진=LH
사진=LH

쪽방에 거주하다 지난해 LH 매입임대주택으로 이주한 한 할머니는 “지난 26년간 비좁고 깜깜한 쪽방에서 지냈는데 더 넓고 쾌적한 집에서 지내니 매일 아침 새로운 기분”이라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LH는 지난해 비주택거주자 총 1638가구에 임대주택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4월과 9월경 비주택거주자를 대상으로 매입·전세임대주택 지원 신청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 전국 37만여 가구의 비주택거주자 모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을 실시해 주거지원대책을 안내하는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설명이다.

김경철 LH 주거복지사업처장은 “비주택거주자들이 기존의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벗어나 매입·전세임대 등 개선된 주거환경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하면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주거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