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올해 채용시장 '꽁꽁'…기업, 신입·경력 채용 계획↓
[이지 보고서] 올해 채용시장 '꽁꽁'…기업, 신입·경력 채용 계획↓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1.1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올해 채용 경기는 지난해에 비해 경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사람인이 기업 628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정규직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정규직 신입이나 경력을 채용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 신입 및 경력을 뽑은 기업보다 크게 줄었다.

신입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은 59.6%로, 지난해 신입을 채용했다는 응답(75%)보다 무려 15%포인트 이상 낮았다. 기업들이 신입을 채용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0% 이하로 떨어진 건 지난 2015년 조사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신입 채용 방식은 기업 10곳 중 7곳이 ‘수시’라고 답했다. ‘공채와 수시 모두’ 활용하는 기업은 21.4%였으며, ‘공채’만 뽑는 곳은 9.6%였다.

계획 중인 채용 시기는 절반을 약간 넘는 51.3%가 ‘상반기, 하반기 모두’를 꼽았다. 이어서 40.1%는 ‘상반기’를 선택했으며, 8.6%는 ‘하반기’라고 응답했다.

올해 신입사원 초봉은 평균 2536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입사원 채용 예정 분야는 ‘영업/영업관리’가 2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제조/생산’(22.7%), ‘IT/정보통신’(16.6%), ‘서비스’(16%), ‘연구개발’(13.9%) ‘재무/회계’(9.1%), ‘디자인’(7.8%), ‘기획/전략’(7.8%), ‘인사/총무’(7.5%), ‘마케팅’(7.2%) 등이 있었다.

경력 채용 전망에도 먹구름이 드리워 있다. 올해정규직 경력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51.6%로 절반에 그친 것. 지난해 경력직을 뽑은 기업이 63.7%인데 비해 12.1%포인트나 낮은 수치다.

경력사원 채용 방식은 ‘수시’(74.1%, 복수응답), ‘취업포털 인재검색’(29.6%), ‘공채’(23.1%), ‘사내 추천’(18.8%), ‘헤드헌터’(9.9%) 등을 활용할 계획이었다.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평균 4.6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년차’(47.8%, 복수응답), ‘5년차’(37.7%), ‘2년차’(23.8%), ‘1년차’(18.8%), ‘4년차’(18.5%), ‘7년차’(12.3%), ‘6년차’(10.2%), ‘10년차’(9.3%) 등의 순이었다.

경력사원 채용 예정 분야는 ‘영업/영업관리’가 26.5%(복수응답)로 1위였다. 이어서 ‘연구개발’(19.1%), ‘IT/정보통신’(17.6%), 제조/생산(17.3%), 서비스(15.4%), 기획/전략(10.5%), 마케팅(9.3%) 재무/회계(7.7%), 디자인(6.8%) 등이 있었다.

한편 대부분의 기업들은 올해 경기 전망에 대해 ‘지난해와 비슷’(47.9%)하거나 ‘악화될 것’(41.4%)이라고 내다봤으며, ‘좋아질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0.7%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올해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서도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의견이 52.4%였다. ‘악화될 것’이라는 답변도 36.9%나 됐다.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0.7%로, 전반적으로 채용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