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거복지서비스 강화 위해 현장조직 개편
LH, 주거복지서비스 강화 위해 현장조직 개편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1.1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우(첫째줄 왼쪽 여섯 번째) LH 사장과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LH 서울중부권 주거복지지사 현판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박상우(첫째줄 왼쪽 여섯 번째) LH 사장과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LH 서울중부권 주거복지지사 현판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LH는 올해부터 기존 ‘LH 주거복지센터’의 명칭을 ‘LH 주거복지지사’로 변경하고 주거복지지사장 내부 공모제를 도입하는 등 주거복지지사 조직을 개편해 주거복지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LH 주거복지센터’는 대중교통 여건 등 접근성이 우수한 곳에서 운영하는 주거복지 현장조직으로 효율적인 임대주택 공급·관리와 주거급여조사, 맞춤형 주거복지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홈센터’ 운영 등 업무를 수행했다.

다만 주거기본법에 따라 주거복지 상담 등을 위해 설치하는 주거복지센터와 명칭이 동일해 민간 주거복지센터와 구분되지 않는 등 혼선이 있었다. 이에 LH는 올해 1월 조직 개편을 통해 전국 40개소 LH 주거복지센터의 명칭을 ‘LH 주거복지지사’로 변경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각 지사를 총괄할 주거복지지사장에 대해 내부 공모제를 도입해 우수한 역량을 갖춘 인력을 주거복지 현장에 배치해 적극적이고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부 공모제는 서울동부권 지사 등 전국 6개 지사에 시범 도입돼 지사장과 핵심팀원을 선발했으며 앞으로 단계적으로 공모대상 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소재 LH 서울중부권 주거복지지사에서 조직 개편에 따른 현판식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우 LH 사장을 비롯해 주거복지기획처장, 서울 지역본부장 등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해 서울중부권 주거복지지사와 주거급여사업소를 살펴봤다.

박상우 LH 사장은 “이번 현장조직 개편을 통해 LH와 고객이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현장 조직을 더욱 강화해 고객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경청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