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억’ 소리나는 선물부터 알뜰살뜰 ‘가성비’까지…기해년 첫 명절 설날 선물세트 톺아보기
[카드뉴스] ‘억’ 소리나는 선물부터 알뜰살뜰 ‘가성비’까지…기해년 첫 명절 설날 선물세트 톺아보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2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다음달 5일 설날을 앞두고 ‘억’ 소리나는 선물세트를 선보였습니다. 발베니DCS 컬렉션이 바로 그 주인공. 5병으로 구성된 위스키 세트인데요. 가격은 무려 1억2500만원에 달합니다.

롯데백화점도 고가 선물세트를 내놨습니다. 3세트 한정 판매하는 KS 그레이트 빈티지 명품 와인세트. 가격이 무려 1300만원입니다. 롯데는 또 설날 단골손님 한우와 굴비를 135만~250만원에 선보였습니다.

고가에 맞서는 실속 선물세트도 놓칠 수 없죠. 11번가는 애경과의 기획전을 통해 ‘애경 선물세트 모던 C호를’ 8500원에 판매합니다.

참치와 캔햄 선물세트도 소비자들의 고민과 부담을 덜어주는데요. 동원참치와 스팸 선물세트는 올해도 3만원대 가격으로 많은 사랑이 예상됩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통상 8만~10만원대와 5만원 미만 선물세트 수요가 가장 많지만 희소성이 높은 한정판도 최근 들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명절 선물세트 가격 양극화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