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돋보기] ‘포털 공룡’ 네이버, 단말기 자급제 시장 진출…휴대폰 판매점주 “폐업 고려” 패닉
[이지 돋보기] ‘포털 공룡’ 네이버, 단말기 자급제 시장 진출…휴대폰 판매점주 “폐업 고려” 패닉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2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포털 공룡 네이버가 지난 15일 자급제 단말기(휴대폰) 유통시장에 뛰어들었다.

네이버는 이날부터 자사 스마트스토어에 ▲자급제폰과 ▲해외출시폰 카테고리를 신설했다. 판매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입점 가능하다. 또 입점수수료 없이, 판매수수료만 2% 붙는다.

이에 휴대폰 판매점주들은 패닉에 빠진 상태다. 단말기 판매수수료를 먹고 사는 이들은 벌써부터 폐업을 고려하는 등 관련 시장에 만만치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자급제 단말기는 이통 3(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사가 통신 서비스 가입을 조건으로 판매하는 전용 단말기와 달리 가전매장,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약정 없이 구입해 사용하는 공기계 단말기를 말한다. 즉, 자급제 폰을 구입한 후 자신에게 유리한 통신사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단말기 지원금 대신 통신비 25%를 할인받을 수 있는 약정할인요금제가 보편화되면서 자급제 단말기가 주목 받고 있다. 바로 이 지점에서 휴대폰 판매점과 네이버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린다.

네이버는 시장 수요가 확대되면 될수록 새로운 포트폴리오로써의 가치가 증대된다. 온라인쇼핑을 즐기는 2030세대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점도 향후 발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반면 휴대폰 판매점은 충격이 상당하다. 이통 3사 직영점과 네이버 사이에 샌드위치 신세가 돼 시장 경쟁력 후퇴가 우려된다. 이들이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해 온라인(네이버)으로 진출하는 것도 하나의 대안으로 꼽히고 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게 중론이다.

휴대폰 판매점은 이통사 직영점(또는 대리점)과 계약을 맺고, 이들로부터 판매 장려금을 지급받는다. 대리점이 휴대폰 1대를 팔 때 마다 제조사로부터 판매 장려금과 매달 통신비 5~7%를 지급 받는다. 반면 판매점은 휴대폰 판매에 따른 장려금이 유일이다.

시장 상황도 네이버에 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동안 제한적이었던 자급제폰 종류가 확대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공통으로 출시하는 모든 단말기를 자급제로도 판매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 올해 자급제 휴대폰 모델을 20종 이상으로 늘리고 10만원대의 저렴한 스마트폰을 자급제로 출시하는 내용의 ‘단말기 자급제 활성화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익명을 요구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 입장에서는 유통망 혼란 등 불편한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면서도 “소비자 선택권이 다양해진 만큼 단말기 자급제 도입 규모를 살펴보면서 더 많은 가입자 유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우성

휴대폰 판매점주 등 약 7만명의 관련 시장 종사자들은 속이 새까맣게 타 들어가고 있다.

서울 동작구에서 휴대폰 판매점을 운영하는 점주 A씨(남·50세)는 "개통 고객을 위한 휴대폰 보조배터리와 휴대폰 케이스, 충전기 등 각종 액세서리, 가게 월세 등을 제하면 한 달에 버는 돈은 200만300만원 남짓"이라면서 "스마트폰 개통을 위해 찾는 발길이 급격하게 줄고 있다. 여기에 네이버까지 진출했다. 앞으로 고객이 더욱 줄어들 것이 분명하다”고 우려했다.

서울 신도림과 경기도 의정부에서 휴대폰 판매점을 운영하는 B씨(48세·남)와 C씨(49세·여)도 마찬가지.

B씨는 “자급제가 이슈화 되면서 벌써 몇몇 점주들은 살아남기 힘들 것 같다며 장사를 접었다”고 전했다.

C씨도 “관련 시장이 활성화되면 휴대폰 판매점주 중 상당수가 길거리로 내몰릴 것”이라며 “매장이 사라지면 소비자들도 서비스를 받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피력했다.

관련 업계는 자급제 활성화를 통한 소비자 선택권 강화는 찬성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거대 기업의 진출에 따른 생계 위협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노충관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사무총장은 “네이버의 유통업 진출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자급제 활성화로 인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늘리는 것에는 찬성하지만 대기업이 유통까지 손길을 뻗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대기업은 소비자들을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규모 매장들이 폐업하더라도 재기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