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주택 29일부터 신청…총 7904호 규모
청년·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주택 29일부터 신청…총 7904호 규모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1.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오는 29일부터 전국 83개 지역(시·군·구)에서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매입임대주택 및 전세임대주택 총 7904호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입주자 모집은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의 후속조치로 청년의 범위를 확대하고 한부모 가족에 대한 공급지원을 강화하는 등 제도개선 사항을 반영해 그동안 매입·전세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없었던 경우에도 입주가 가능해진다.

국토부에 따르면 청년 매입임대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다가구·다세대 주택 등을 매입해 보수하거나 재건축해 저소득 가구의 청년(19~39세)에게 시세의 30% 수준(3·4순위는 50% 수준)의 임대료로 저렴하게 임대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전국 29개 지역에서 510호가 공급된다.

입주대상은 무주택자로서 순위별로 일정한 소득 및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화 후 2년 단위로 2회 재계약이 가능해 6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입주 후 혼인한 청년이 희망하는 경우 추가로 7회 연장(최장 20년 거주)이 가능하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다가구·다세대 주택 등을 매입해 저소득 신혼부부 등에게 시세의 30% 수준의 임대료로 장기간 저렴하게 임대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전국 50개 지역에서 1427호가 공급된다.

입주대상은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맞벌이의 경우 90%) 이하고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혼인기간 7년 이내의 (예비)신혼부부와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이다.

입주대상자 중 자녀가 있는 가구는 1순위, 자녀가 없는 가구는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신혼부부는 혼인기간이 짧을수록, 한부모 가족은 자녀의 나이가 어릴수록 우선권을 부여한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9회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2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매입임대리츠주택은 150세대 이상 단지의 전용면적 60㎡ 이하 아파트 등을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시세의 85~90% 수준의 임대료로 장기간 임대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전국 38개 지역에서 267호가 공급된다.

입주대상은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맞벌이 120%) 이하이고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기금 금리 및 관리 비용 인상 요인이 없는 한 임대료 상승 없이 최초 계약조건으로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4회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은 입주대상자로 선정된 신혼부부가 희망하는 주택에 대해 공공주택사업자가 주택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한 후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재임대하는 주택이다. 전국 모든 지역(인구 8만 이상 도시)을 대상으로 5700호가 공급된다.

지원 한도액은 지역별로 차등 적용된다. 입주자가 지원한도액 범위 내 전세금의 5%에 해당하는 임대보증금과 주택도시기금에서 지원하는 전세금에 대해 연 1~2%의 금리를 월임대료로 부담한다.

올해부터는 신혼부부가 원하는 시기에 전세임대주택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수시모집 제도를 도입해 다음달 11일부터 연중 상시로 신청할 수 있다. 입주대상 및 입주순위, 최초 임대기간과 재계약은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과 동일하다.

매입임대주택 입주 희망자는 다음달 18일부터, 전세임대주택 입주 희망자는 11일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청년은 입주대상이 확대됐고 신혼부부는 해당주택 소재지 거주요건이 삭제되는 등 많은 청약자들의 수요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년 대상 매입·전세임대주택의 사업물량을 확대하고 소득요건을 완화한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 사업 유형을 추가하는 등 주거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