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설 연휴 통신서비스 특별 관리 나선다
KT, 설 연휴 통신서비스 특별 관리 나선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시 광진구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귀성·귀경 인파가 몰릴 것을 대비해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 하고 있다. 사진=KT
KT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시 광진구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귀성·귀경 인파가 몰릴 것을 대비해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 하고 있다. 사진=KT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KT는 설 연휴 동안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KT는 다음달 2일부터 시작되는 5일간의 설 연휴를 앞두고 설 귀성과 귀경 인파로 인해 정체가 예상되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를 비롯해 연휴기간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터미널, KTX·SRT역사, 공항, 주요 번화가, 쇼핑센터 등 전국 총 700여곳을 집중 관리대상으로 지정했다.

KT는 이 지역을 중심으로 네트워크 품질을 사전 점검하고 기지국 데이터 처리 용량 조정 등 연휴 기간 트래픽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네트워크 품질 최적화 작업을 완료했다.

특히 연휴기간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를 비롯한 전국 주요 현장에 일 평균 약 6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이 지역에 구축된 LTE/3G 기지국 1만여 식에 대해 24시간 감시·대응 체계를 강화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는 설명이다.

또 연휴 기간 중 ‘올레 TV', ’올레 TV모바일‘의 실시간 방송 및 VOD 시청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미디어 트래픽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데이터 처리량 확대 및 부하분산 작업을 완료했다.

뿐만 아니라 연휴 기간 중 고객들의 내비게이션 이용량 증가에 따른 ‘원내비’ 트래픽 급증 상황에도 대비해 긴급 대응 모의훈련을 마쳤다.

아울러 명절 연휴 기간을 노린 디도스(DDoS) 공격, ‘설 선물 택배’, ‘안부 인사’ 등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실시간 감시와 사전 차단 대응을 강화하고 고객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지정용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는 “설 연휴기간 중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즐거운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네트워크 품질 관리를 강화했다”며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