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고령자 공공주택 추진…물리치료실·텃밭 등 전용 복합시설
국토부, 고령자 공공주택 추진…물리치료실·텃밭 등 전용 복합시설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1.2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오는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대한건축사협회에서 ‘고령자복지주택사업’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고령자복지주택사업으로 10개소(1000호 이상)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지역 실정에 맞게 추진하도록 지자체·LH·지방공사로부터 대상지를 제안 받아 선정할 방침이다.

사업부지는 유휴 국공유지, 기존 공공임대주택단지 내 유휴부지 및 신규 공공임대주택단지를 활용할 수 있다.

각 지자체·LH·지방공사는 원하는 임대주택의 유형과 호수, 재원분담 방안, 사회복지시설 관리·운영계획안 등을 포함한 제안서를 작성해 제출하게 된다. 기간은 3월 18일부터 29일까지 약 2주간이다.

이후 국토부는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현장조사 결과 및 입지 적정성, 수요 타당성 등을 종합 평가해 4월 말(예정)까지 사업 대상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지역주도의 사업 추진을 통해 어르신들 및 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 생활과 복지서비스를 누리게 되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생겨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한편 고령자복지주택은 독거노인 등 어르신들이 주거지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 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지난 2015년부터 17년까지 정부재정과 민간 사회공헌기금을 활용해 고령자용 영구임대주택인 공공실버주택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고령자복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정부가 사회복지시설 건설비용의 일부를 지원해 추진하고 지자체 등이 희망하는 경우 고령자용 영구임대주택과 함께 국민임대·행복주택도 함께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