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8개 부문 해외진출사업 공고…온라인 지원 확대
중기부, 8개 부문 해외진출사업 공고…온라인 지원 확대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2.0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8개 사업분야 1929억원 규모로 집행되는 ‘2019년도 중소기업 해외진출사업’을 6일 공고했다.

중기부는 올해 상반기 전체 지원기업수의 60%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한 중소기업 수출 성과를 이어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정책 효율을 높이기 위해 우수한 수출 역량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전체 예산의 10~20%를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대상은 수출 규모가 500만~1000만 달러 미만의 강소기업과 수출 규모 1000만 달러 이상의 선도기업이다.

사업별 예산 규모로는 ‘온라인 수출지원’ 예산이 대폭 확대됐다. 중기부는 지난해 177억원이었떤 예산을 올해 2배 이상 증가한 422억원으로 책정했다. 이에 온라인 기반의 수출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온라인 수출 초보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단계별 지원도 마련했다. 먼저 1단계 지원으로 온라인 수출 전문기업을 통한 간접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이어 글로벌 쇼핑몰에 직접 입점 및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최종 단계에서는 각 기업들이 자사 쇼핑몰을 통해 글로벌 수출을 구현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중기부는 화장품 등 소비재와 생활용품 등에 대해 지원 분야를 케이콘(K-CON), 마마(MAMA) 등 공연뿐 아니라 ▲예능 ▲드라마 ▲e-스포츠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뉴미디어와 연계한 온라인 판매도 구상하고 있다.

중기부는 올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정상순방 등이 진행되는 시기에 맞춰 해당 국가의 소비재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또 수출 지속률을 높이기 위해 신규 수출 시장의 인증 획득에 대한 우선 지원도 진행한다.

수출 바우처와 컨소시엄 사업에서는 기존 ▲수출성공패키지 ▲아시아하이웨이 ▲글로벌강소기업 ▲고성장기업수출역량강화 등 4개로 운영됐으나, 올해부터 1개로 통합 운영된다.

수출 컨소시엄은 ▲수출컨소시엄 ▲무역촉진단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등 3개 사업이 1개로 통합됐다. 각 단계에서 필요한 핵심 콘텐츠는 매뉴얼로 보급될 예정이다.

김문환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지난해 최대 수출 실적을 이어가기 위해 지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며, 무역협회와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수출유관기관과 협업을 구축해 정책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수출환경변화에 대비해 수출지원센터 중심으로 내수, 수출기업에 대한 밀착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