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대기업 10곳 중 6곳 ‘대졸 신입 공채 확정’…中企는 겨우 30% 넘겨
[이지 보고서] 대기업 10곳 중 6곳 ‘대졸 신입 공채 확정’…中企는 겨우 30% 넘겨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2.0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크루트
사진=인크루트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 이상이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확정지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정규직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채용 계획이 확정된 경우는 총 40.9%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는 35.6%,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기업은 5.3%다. 나머지 59.1%의 기업은 채용계획이 미정이다.

채용의사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전체 기업의 43.7%는 ‘채용의향은 있으나 채용계획은 미정’으로 조사됐다. 또 15.4%는 ‘체용여부가 불확실’했다.

채용의사가 있는 기업은 전체의 79.3%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상장사 571곳 중 67.1%가 채용의사를 밝힌 점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셈이다.

기업별 격차는 두드러졌다.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 중 대기업의 비율은 63.7%에 달했다. 반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40.2%, 27.2%로 대기업 채용계획 대비 절반 수준이다.

반대로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ᄒᆞᆮ고 응답한 비율은 대기업이 6.6%에 비해 중소기업은 20.4%로 3배 이상 높은 비율이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키맨(key man)으로서 대기업의 활약과 동시에 중견·중속업에서도 보폭을 따라가야만 올해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신입 취업 확대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