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인사담당자 4명 중 1명, “고졸 취업, 지난해보다 험난할 듯”
[취업] 인사담당자 4명 중 1명, “고졸 취업, 지난해보다 험난할 듯”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2.1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4명 중 1명은 올해 고등학교 졸업자의 취업문 뚫기가 지난해 보다 더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12일 잡코리아가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318명에게 ‘2019년 고졸 채용시장 전망’을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 중 26.7%가 올해 고졸 채용경기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이 60.4%로 가장 많았고 ‘지난해보다 좋아질 것’은 12.9%로 가장 적었다.

인사담당자들이 고졸 채용경기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으로 예측한 이유는 ‘대졸, 대학원졸 등 채용이 상대적으로 많을 것 같아서(50.6%)’를 꼽았다. 이어 ▲인력 감원을 계획 중이어서(48.2%) ▲올해 전체 채용시장 경기가 안 좋아서(36.5%) 등도 주요 이유로 선정됐다(복수응답).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실제로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올해 고졸 채용전형 진행을 확정했다고 답한 응답은 절반 정도에 그쳤다. 잡코리아가 ‘올해 고졸 직원을 채용할 계획인가요?’라고 묻자 46.5%가 ‘채용할 것’이라 답한 것.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고졸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란 답변은 ‘공기업·공공기관’이 68.6%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기업’ 역시 58.7%로 고졸 채용이 많았다.

반면 ‘채용하지 않을 것’이란 답변은 25.8%로 4곳 중 1곳이었고 아직 일정이 ‘미정’인 곳은 27.7%였다.

고졸 채용이 확정됐다고 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채용 시기는 ‘상반기(37.2%)’와 ‘상·하반기 둘 다 진행(25.0%)’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어 예상 채용규모는 ‘5명 미만(37.8%), ’5~10명 미만(21.6%)‘ 순으로 크지 않았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회사 중 68.6%가 ‘지난해 고졸 채용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고졸 채용을 실시했다는 답변 역시 ‘공기업·공공기관’이 72.5%로 가장 많았고 ‘외국계기업’의 경우 48.8%로 가장 적었다.

고졸 채용을 실시한 직무는 ‘경영·사무(38.5%)’, ‘영업·고객상담(36.2%)’, ‘서비스(34.9%)’, ‘생산·제조(24.8%)’ 순으로 많았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