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발기부전치료제 ‘센돔’ 임상 결과 발표…치료효과 개선
종근당, 발기부전치료제 ‘센돔’ 임상 결과 발표…치료효과 개선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2.1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개최된 제21회 유럽성기능학회에서 정현철 강동성심병원 교수가 센돔 임상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 종근당)
정현철(오른쪽) 강동성심병원 교수가 지난 16일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개최된 제21회 유럽성기능학회에서 센돔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종근당)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종근당이 개발 중인 발기부전치료제 ‘센돔’이 추가 임상시험 결과, 배뇨 직후 소변 누출이 발생하는 배뇨후요점적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근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개최된 ‘21회 유럽성기능학회(ESSM)’에서 한림대학교의료원 비뇨의학과 양대열 교수팀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센돔(주성분 타다라필 5㎎) 추가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국제전립선증상점수가 8점 이상인데다 전립선 문제 및 배뇨후요점적을 겪고 있는 20~70세 환자 102명을 대상으로 지난 2017년 11월부터 9개월 간 진행됐다. 

연구팀은 환자를 두가지 부류로 나눠 각각 센돔과 위약을 12주간 투여한 후 배뇨후요점적 증상개선 정도를 평가했다. 임상 결과 센돔 복용군 배뇨후요점적 수치는 위약군 대비 통계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센돔 복용 환자의 68.8%(대조군 31.9%)는 2점 이상 개선됐고, 약물 복용 후 효과를 확인하는 설문조사에서도 센돔을 복용한 환자의 68.7%(대조군 34.0%)가 증상이 호전됐다고 답했다. 

센돔 복용군은 대조군 대비 국제전립선증상점수와 국제발기능지수 발기영역점수도 개선됐고, 이상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 

종근당 관계자는 “배뇨후요점적은 환자의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질환임에도 치료를 위한 연구가 많지 않았다”며 “이번 임상 결과로 센돔이 배뇨후요점적 증상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돼 환자가 겪는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