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생명, 노후 대비 연금보험 2종 출시
KB생명, 노후 대비 연금보험 2종 출시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2.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생명보험
사진=KB생명보험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KB생명보험은 ‘무배당 KB월지급식 ELS변액연금보험'과 '무배당 KB참쉬운연금보험'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무배당 KB월지급식 ELS변액연금보험'은 펀드운용 수익이 최초 발생하는 3개월 후부터 매월 이익을 지급하는 상품이며 즉시연금과 같은 효과를 낸다.

저금리에 따른 불만과 직접투자가 부담스러운 은퇴기 고객이 자산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상품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1억원 한도로 10년 이상 유지하는 경우 비과세 혜택이 주어진다.

은행권 저축에 비해 높은 수준의 수익 창출과 안정성 확보를 위해 주가지수 ELS 쿠폰형, 국공채MMF형, 채권형 펀드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해외 및 국내 상장 ETF에 투자하는 EMP AI형으로 운용된다. 아울러 5년 만기 ELS에 투자해 시장의 변동성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피보험자 사망 시 운용실적과 관계없이 사망시점까지 납입한 보험료를 보증하는 '최저사망보증' 혜택을 제공한다. 특약으로는 보험기간 동안의 운용실적과 관계없이 최저한도의 연금액을 보장하는 '실적보장연금전환 특약'이 있다.

'KB월지급식 ELS변액연금보험'은 방카슈랑스 전용상품이다. KB국민은행 전국 영업점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이날 함께 판매를 시작한 '무배당 KB참쉬운연금보험'은 경제활동 중 노후설계를 고민하는 고객을 위한 상품이다.

계약자의 경제상황에 따라 유연한 보험료 납입과 중도인출, 추가납입이 용이하다. 최대 36개월간 납입중지도 가능하다. 연금수령방법 선택과 변경도 자유롭다. 연금개시전 종신연금형, 확정연금형, 상속연금형 중 복수의 연금수령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보험료납입을 완료했거나, 10년이 지난 계약의 경우 조기연금개시 신청을 가능하도록 해 계약자가 다양한 경제상황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납입한 보험료의 이자에 이자가 붙는 복리형 상품이다. 보험계약을 10년간 유지하는 경우 '장기유지보너스'로 납입액의 최대 3%를 제공하고, 보험기간이 20년 이상인 계약의 경우 '연금개시보너스'로 납입액의 최대 5.5%를 제공해 수익성을 극대화 하였다.

무사망보장형으로 심사를 통해 유병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피보험자가 80%이상의 장해진단을 받는 경우 매월 30만원씩 36개월간 '고도재해장해급여금'을 지급한다.

이 상품은 KB손해보험과 함께 교차판매한다.

KB생명보험 관계자는 "은퇴 후 이어지는 삶은 자산가에게도 그렇지 않은 분들에게도 큰 고민일 것"이라며 "다양한 고객의 경제환경과 니즈를 반영하여 두 상품을 함께 출시했다"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