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적 금융결제망, 핀테크 기업에 '문 활짝'…이용료 90% 인하
폐쇄적 금융결제망, 핀테크 기업에 '문 활짝'…이용료 90% 인하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2.2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그동안 은행권만 이용할 수 있던 폐쇄적인 금융결제망이 핀테크 기업 등에 전면 개방된다. 결제시스템 이용료는 현재의 10분의 1 수준으로 인하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지주 회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결제나 송금을 처리하기 위한 국내 금융결제망은 그동안 은행권만 이용할 수 있었다. 은행도 자기계좌 기반 업무만 가능했다.

때문에 금융결제망에 참가 할 수 없는 핀테크 기업은 모든 은행과 제휴를 맺어야 하는 부담이 있었었다. 은행 역시 자기고객 대상으로만 결제나 송금이 가능했다.

앞서 16개 은행이 지난 2016년 8월 일부 지급결제망과 데이터를 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로 개방하는 시스템을 공동 구축했지만 이용기관이 '소형 핀테크 기업'에 한정돼 있고 이용료가 건당 400~500원에 달해 활성화되지는 못했다.

이에 금융위는 참여대상을 모든 '핀테크 결제사업자 및 은행'으로 확대한 오픈뱅킹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토스 등 핀테크 기업의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계좌 결제가 가능해진다. 또 A은행 계좌를 가진 고객이 B은행 앱을 통해 A은행 계좌에서 출금이 이뤄지도록 하는 식의 거래도 가능해진다.

결제망 제공 기관도 기존 16개 은행에 2개 인터넷전문은행이 추가된다. 향후 저축은행이나 상호금융권 등의 추가 참여도 검토할 방침이다.

은행권은 오픈뱅킹 이용료를 현재의 약 10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데 합의했다. 핀테크 기업들도 공정한 경쟁이 가능하도록 합리적 수준으로 조정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룬 결과다.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이보다 더 낮은 수수료를 적용할 방침이다. 은행 간 적용되는 이용료는 추후 협의로 결정할 예정이다.

은행권은 오픈뱅킹 구축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1분기 중으로 세부 사항을 확정한 뒤 하반기 중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결제망 전면개방으로 거래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24시간 운영되는 실시간 장애대응 체계를 마련하고 보안 수준도 높일 방침이다.

금융위는 은행 결제망 개방이 안정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전자금융거래법을 개정해 명확한 법적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개정안에는 결제사업자에 대해 모든 은행이 자금이체 기능을 API로 제공토록 하는 의무 규정과 은행 결제망을 이용하는 결제사업자에 대한 이용료, 이체처리 순서, 처리 시간 등의 차별을 금지하는 규정이 담긴다.

또 오픈뱅킹 구축과 법제도화 단계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핀테크 기업에 금융결제망을 직접 개방할 계획이다. 핀테크 결제사업자는 금융결제망에 직접 참가할 수 없어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은행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서다. 오픈뱅킹을 이용하더라도 계좌연동이나 이체기능 등에서 은행에 기대야 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일정한 자격을 갖춘 핀테크 결제사업자는 은행 등 금융회사와 같이 금융결제망에 직접 참가해 독자적으로 자금이체를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할 방침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기존 질서에 도전하는 핀테크 기업은 금융권의 파이를 나누는 대상이 아니라 파이를 키워줄 우리 금융의 미래"라며 ”금융결제망을 핀테크 기업과 은행간에 전면 개방해 국민들이 간편 앱 하나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