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 제품 ‘원스톱 허가제’로 개편…융복합 혁신제품 지원단 출범
식약처, 의료 제품 ‘원스톱 허가제’로 개편…융복합 혁신제품 지원단 출범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2.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바이오기술(BT)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의약품, 의료기기 등 각종 의료제품 개발과 신속한 허가를 통한 제품화를 지원하는 ‘융복합 혁신제품 지원단’이 다음달 4일 출범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6일 융복합 혁신 의료제품 허가·심사를 전담·총괄하는 융복합 혁신제품 지원단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지원단 출범은 의약품·바이오의약품·의료기기 등 분야 별 허가 체계를 통합해 개발부터 허가, 제품화 단계까지 각종 허가 규제를 완화해 시장 진입을 돕는 한편 신산업 활성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원단은 단장 1인을 포함해 총 62명으로 운영되며, ▲융복합팀, ▲허가총괄팀으로 나뉜다. 

융복합팀은 해당 제품에 대해서 기술개발 단계부터 사전 상담 등을 거쳐 신속하게 허가 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허가총괄팀은 의약품, 의료기기, 바이오의약품 및 의약외품 품목허가를 담당한다. 심사를 담당하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지방청 허가·신고도 관할한다.

식약처는 “융복합 혁신제품은 개발지원, 허가, 제품화되기까지 전주기에 걸쳐 지원단의 집중 관리를 받은만큼 신속하게 환자들에게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