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현대차·삼성·SK 등 5대 그룹 보유 땅값 67.5조…10년간 2.8배↑
[이지 보고서] 현대차·삼성·SK 등 5대 그룹 보유 땅값 67.5조…10년간 2.8배↑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2.26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삼성과 현대자동차, SK, 롯데, LG 등 5대 그룹이 소유한 토지 자산이 지난 10년간 43조6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시대상기업집단 발표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2007년~2017년)간 장부가액 기준으로 23조9000억원에서 67조5000억원으로 약 2.8배(43조6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삼성 ▲SK ▲롯데 ▲LG 등 5대 그룹이 보유한 땅값은 1967년부터 2007년까지 23조9000억원이다. 이들 기업은 최근 10년간 43조6000억원 어치의 부동산을 사들였다.

그룹별로 살펴보면 토지 자산(2017년말 기준)이 가장 많은 곳은 현대자동차로 24조7000억원을 보유했다. 삼성은 16조2000억원으로 2위에 자리했다. 이어 ▲SK 10조2200억원 ▲롯데 10조1900억원 ▲LG 6조3000억원 순이다.

지난 10년간 토지자산 액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도 현대차로 19조4000억원 늘었다. 이어 ▲삼성 8조4000억원 ▲SK 7조1000억원 ▲LG 4조8000억원 ▲롯데 4조원이 각각 증가했다.

5대 그룹의 계열사 중 토지 자산이 가장 많은 곳은 현대차(10조6000)로 집계됐다. 이어 ▲삼성전자 7조8000억원 ▲기아차 4조7000억원 ▲호텔롯데 4조4000억원 ▲현대모비스 3조5000억원이다.

권오인 경실련 경제정책팀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재벌들이 지난 10년간 땅 사재기를 통해 자산 불리기에 주력했음을 보여준다”며 “재벌의 부동산 투기와 땅을 이용한 세습 등을 시장에서 감시할 수 있도록 공시제도 등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