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4연임…“국민 기대 부응에 최선”
허창수, 전경련 회장 4연임…“국민 기대 부응에 최선”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2.2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수 회장. 사진=뉴시스
허창수 회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으로 4연임이자 5번째 임기를 맡게 됐다. 허 회장은 오는 2021년까지 전경련을 이끌게 된다.

전경련은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제58회 정기총회를 열고 허 회장을 37대 회장 후보로 단독 추대한 후 최종 선출했다. 허 회장은 지난 2011년 33대 회장직을 맡은 후 37대까지 이끌며 4연임하게 됐다.

이로써 허 회장은 과거 10년간 회장직을 맡았던 故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함께 최다 연임 기록을 세우게 됐다.

허 회장은 이날 ▲저성장 극복과 지속가능 성장 ▲일자리 창출 ▲산업경쟁력 강화 ▲남북경제협력 기반 조성 등 4대 중점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허 회장은 “또 한 번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면서도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경련이 혁신안을 발표하고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 국민이 보기에 부족한 점이 많다”며 “앞으로 국민과 회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경련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맞물려 위상이 추락해 2017년에도 후임 회장 선임에 난항을 겪은 바 있다. 때문에 마땅한 후임자가 나타나지 않았고 허 회장은 이에 책임을 통감하고 회장직을 연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