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담배 제품별 유해성분 확대 공개…전자담배도 대상 포함
식약처, 담배 제품별 유해성분 확대 공개…전자담배도 대상 포함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3.0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앞으로 담배 유해성분 중 니코틴‧타르 외 다른 성분도 함께 공개된다. 지금까지는 담배에 함유된 타르와 니코틴 함량만 담뱃갑에 표시해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담배 성분 분석법과 독성·의존성 평가법을 마련해 담배 제품별로 성분을 측정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유해성분 측정 공개 대상은 일반 궐련 담배‧궐련형 전자담배‧액상형 전자담배 등이다. 식약처는 일반 궐련 담배 120개 성분, 궐련형 전자담배 200개 성분, 액상형 전자담배 20개 성분을 측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도 일반 궐련 담배와 비슷한 수준의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는 만큼 유해성분 측정 공개 대상에 포함시켰다는 것. 

담배에는 수백 가지가 넘는 유해성분이 들어있다. 일반 담배에는 포름알데히드 등 68종, 전자담배에도 아크롤레인 등 20종의 유해성분이 함유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담배규제기본협약에 따라 담배 제조·수입업자가 담배 제품의 성분과 연기 등 배출물 정보를 정부에 제공해야 하며, 정부는 이를 공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2010년부터 담배제조업체들이 주요 성분및 600가지에 이르는 첨가물을 식품의약국(FDA)에 신고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담배제조·수입업자가 담배에 포함된 성분을 영업기밀을 이유로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어 니코틴과 타르 함량 외에는 담배에 어떤 성분이 들어있는지 알 수 없다. 

정부와 시민단체는 담배 성분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해왔으나 담배회사의 반발에 부딪혀 번번히 무산됐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