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택정비사업 신청 100건 이상…감정원, 노후주거지 재생 디딤돌 기대
자율주택정비사업 신청 100건 이상…감정원, 노후주거지 재생 디딤돌 기대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0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감정원
사진=한국감정원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4월 개소한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전국에서 100건 이상의 자율주택정비사업 신청이 접수됐다고 6일 밝혔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만 벌써 35건 이상의 사업신청이 이뤄졌고 사업성 분석을 거쳐 이중 15건 이상의 주민합의체 구성이 이뤄질 예정이다.

사업초기에는 사업대상지가 수도권에 집중됐지만 최근 부산과 대전을 비롯한 광역지자체에서도 사업신청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부산의 경우 사업가능지역을 지자체 조례로 녹지지역을 제외한 도시지역(주거·상업·공업 지역)으로 확대함으로써 보다 활발하게 진행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울러 제1호 사업지인 서울 당산동 자율주택정비사업(지난해 9월 착공)은 원활한 공사 진행에 힘입어 내달 초 준공 예정에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사진=한국감정원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사업비 융자, 일반분양분 매입지원 등 국토교통부의 공공지원을 받는 노후주거지 도시재생의 핵심수단으로 통합지원센터는 상담·접수, 사업성분석, 주민합의체 구성, 사업시행인가, 사업비융자 지원 등 사업진행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장은 “자율주택정비사업이 노후주거지 재생의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이라며 “앞으로 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