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 공사 낙찰 통지서 접수
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 공사 낙찰 통지서 접수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1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두산건설
사진=두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두산건설은 지난 7일 미얀마 전력에너지부(MoEE)가 발주한 ‘500㎸ Taungoo-Kamanat Transmission Line Turnkey basis'의 낙찰 통지서를 접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차관 공사로 미얀마 타웅우에서 카마나트에 이르는 174㎞ 구간에 500㎸ 철탑 368기를 건설하는 송전선로 공사다. 공사금액은 약 1008억원이며 송전선로 단독 공사로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평가받는다. 공사기간은 계약 후 27개월이고 계약금액의 20%를 선금으로 받는다.

두산건설은 지난 2015년부터 미얀마 전력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다. 미얀마 전력청에 PT를 실시해 두산건설의 역량을 알리고 현지 시공업체의 역량을 점검하는 등 이번 수주를 위해 현지 프로젝트 지역에 대한 답사와 정보 수집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는 설명이다.

2018년 3월 입찰공고 후 약 1년 동안 주요 건설사 컨소시엄과 치열한 경쟁 과정 끝에 본 프로젝트의 낙찰 통지서를 접수하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사진=두산건설
사진=두산건설

두산건설은 이번 수주로 동남아 시장에 교두보를 확보하고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이 지역 시장에 활발한 진출이 전망된다.

두산건설의 송전선로의 시공실적은 국내에서도 최상위로 꼽힌다. 765㎸, 345㎸, 154㎸ 등 대부분 송전선로 건설에 우수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2011~2012년에 시공한 캄보디아 230㎸ T/K공사 실적은 이번 미얀마 송전설로 건설 낙찰자 선정에 큰 역할을 했다.

미얀마의 전력 수요는 과거 12년 동안 전력 수요성장 연간 8.5%에 달하는데 최근 몇 년 사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미얀마는 국토 면적이 우리나라의 6.5배가 큰 반면 총 송전선로 길이는 우리나라의 1/3 수준으로 전력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전기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얀마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전력수요를 100% 충족할 목표로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공적개발원조(ODA)와 다자개발은행(MDB)에서도 지속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전력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예상되고 있다.

현재 미얀마 전력에너지부는 기존의 230㎸보다 고품질 전력은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500㎸ 대규모 송전선로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수주건은 그 계획의 시작이다.

두산건설은 이번 타웅우~카마나트 전력공사를 통해 현지에 회사의 역량을 확인시키고 향후 추가 수주 및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