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로표지판 알기 쉽게 바꾼다...‘글자 키우고 영문 표기는 통일’
국토부, 도로표지판 알기 쉽게 바꾼다...‘글자 키우고 영문 표기는 통일’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3.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국토교통부가 도로표지판 글자를 키우고 영문 표기를 통일하는 등 알기 쉽게 바꾸는 작업에 돌입한다.

국토부는 오는 14일 도로표지판 개선을 위한 의견수렴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도로표지판 개선안에는 ▲고령 운전자의 도로표지 시인성 향상을 위한 글자크기 확대 ▲고속도로 내 관광지 안내 ▲외국인 운전자의 혼란 해소를 위한 영문표기 통일 등 운전자의 요구 및 변화하는 도로환경을 반영하기 위한 방안 등이 포함됐다.

먼저 고령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해 도로표지판의 시설명 글자 크기를 현행 22㎝에서 24㎝로 확대한다.

또한 기존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문화재는 안내하지 않았다. 하지만 향후 경주역사유적지구, 안동 하회마을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재를 고속도로에서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나의 표지판에 지명과 관광지를 같이 표기해 복잡하고 설치방식도 달랐으나 운전자의 혼란 방지를 위해 출구 전방 1.5㎞ 지점에 픽토그램을 적용한 관광지 안내표지판을 별도로 설치한다.

앞으로 안내지명 종류별 영문표기 기준을 정립해 도로표지 영문표기가 통일된다.

영문표기 통일성 확보를 위해 안내시설을 특성에 따라 ▲자연지명 ▲문화재명 ▲도로명 ▲행정구역명 ▲행정기관명 ▲인공지명 등 6개 항목으로 분류하고 안내지명 종류별 적용기준을 정립했다.

장영수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고령 운전자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 도로환경 변화 등을 반영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도로표지를 체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번 도로표지 개선안에 대해 공청회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올해 하반기 중 도로표지규칙 및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