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자동차 주행거리 3271억㎞…경유車 비중 절반 넘어
[이지 보고서] 지난해 자동차 주행거리 3271억㎞…경유車 비중 절반 넘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3.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중 경우차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2018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총 자동차 주행거리는 3271억㎞로 전년 대비 2.3% 늘었다.

연료별로 살펴보면 경유차는 164억264만㎞로 전체 주행거리의 50.2%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휘발유차는 116억952만㎞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또 LPG차는 36억63만㎞로 같은 기간 4.9% 줄었다. 친환경차로 분류된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6억211만㎞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7% 증가했다.

이밖에 지난해 자동차 등록대수는 2억2882만대로 전년(2억2188만대) 대비 3.1%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1.3㎞로 전년 대비 0.7% 줄었다. 이밖에 부산과 대구, 인천, 광주 등 광역시·도는 증가했다. 특히 세종시의 경우 2.1㎞로 같은 기간 16.7% 늘었다.

김상국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정책실장은 “서울시의 경우 주민등록 인구가 감소하면서 지하철 이용객은 늘어난 반면 버스 이용객은 줄었다”며 “세종시는 주민등록 세대수가 늘면서 차량 주행거리 증가에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