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약대 실습생과 ‘소통간담회’ 개최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약대 실습생과 ‘소통간담회’ 개최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3.1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이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본사 소통라운지에서 열린 ‘팜 DW’ 실습생 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이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본사 소통라운지에서 열린 ‘팜 DW’ 실습생 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대웅제약은 전승호 대사장이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소재 본사 소통라운지에서 올해 1월부터 실습을 하고 있는 ‘팜 DW(Pharm DW)’ 약대생 실습생 약 30명과 함께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간담회는 ‘팜 DW’ 심화실습생을 격려하고 제약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마련했다.

‘팜 DW’는 약학전공 학생들이 졸업을 위해서는 8주나 15주 간 의약품 연구‧생산‧마케팅‧품질관리‧유통 등의 분야를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실습제도다.  

지난해 모집공고를 통해 약 80명의 실습생을 선발했고 올해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심화실습 커리큘럼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실습기간 중 잠재력‧업무 역량을 종합 평가해 능력이 우수한 실습생은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기존 실습생 프로그램이 단순한 체험에 그친다는 지적을 수용해 실무를 경험하도록 성장 맞춤형 실습으로 전환해서 참가자의 역량 강화에 집중하겠다는 목표다.

전승호 사장은 실습생들과 회사 경영방향‧제약사 커리어패스‧대표가 생각하는 리더십‧대웅제약 입사 후 사장에 오르기까지 풀스토리‧다시 약대로 돌아가면 하고 싶은 일 등 각종 궁금증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윤지현 실습생은 “약대 졸업 이후 미래 성장과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제약회사 대표와 간담회를 통해 살아있는 조언을 듣게 돼 좋았다”며 “대웅제약의 팜 DW에서 제공하는 입문교육‧현업OJT‧멘토링 등을 통해 실무를 배우면서 회사에서 하고 싶은 직무분야를 정하는데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은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일하고 소통하며 ‘직원의 성장’이 우선시되는 회사로 이끄는 게 주요 목표”라며 “특정 커리어패스를 요구하지 않지만 다른 사람과 차별화를 부각시켜 본인만의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