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 대출 지원…금융권과 맞손
포스코건설, 협력사 대출 지원…금융권과 맞손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20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 사진=포스코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포스코건설은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함께 자사 협력사에게 보증서 담보부 대출을 지원하는 ‘더불어 상생대출’ 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9월 동반성장위원회,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공동으로 ‘포스코건설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에게 포스코건설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대출받을 수 있게 했다.

포스코건설과 계약 관계에 있는 협력사들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60일 이내에 대출을 신청하면 SGI서울보증 심사를 거쳐 보증서를 받아 신한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출 한도는 계약금액의 40% 이내다. 협력사 신용도에 따라 시중 차입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대출금은 포스코건설이 지급한 공사 기성금으로 대출금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도 금융권 대출의 길이 열렸다”며 “더불어 상생대출‘이 활성화되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이 확보돼 공사수행 능력도 향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