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보고서] 기업 75.1%, 신입 채용시 ‘학벌’ 따진다
[이지보고서] 기업 75.1%, 신입 채용시 ‘학벌’ 따진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3.2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기업이 신입직을 채용할 때 75.1%는 출신 대학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기업 23.0%는 선호하는 출신학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3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8.6%가 신입직원 채용 시 ‘어느 정도 학벌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 6.5%는 ‘많이 고려하고 있다’고 답하는 등 75.1%가 학벌을 따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4.9%에 불과했다.

그래픽=잡코리아
그래픽=잡코리아

기업형태 별로 보면 대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에 비해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고려하는 경향이 다소 높았다.

중소기업의 경우 69.1%가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어느 정도 고려하고 있었으며 ‘많이 고려한다’ 4.7%,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26.2%로 조사됐다.

반면 대기업은 ‘어느 정도 고려한다’는 응답이 72.4%로 중소기업에 비해 3.3%P 높았다. ‘많이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도 6.9%로 중소기업에 비해 다소 높았다.

특히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신입직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23.0%가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48.3%로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36.7% ▲중소기업 15.3% 순이었다.

선호하는 출신학교로는 ▲서울 지역 대학이 56.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수도권 내 대학(27.3%) ▲지방 대학(10.2%) ▲해외 대학(5.7%) 순이었다.

위 대학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일을 잘하는 경향이 높아서(35.2%)와 ▲경영진들이 선호하는 학교이기 때문(34.1%)이란 응답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해당 학교 출신자들의 인맥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12.5%) ▲누구나 다 아는 명문대이기 때문(8.0%)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회사 내 많이 근무하고 있어서(6.8%) 등의 순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전공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30.9%가 ‘있다’고 응답했다. 선호하는 전공으로는 ▲경영학과가 20.9%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컴퓨터공학과(13.9%) ▲전자공학과(12.2%) ▲디자인학과(7.8%) ▲호텔관광학과(7.8%)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 시 나와 같은 출신학교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 질문한 결과 ▲타 지원자들과 똑같이 평가한다는 응답이 80.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조금 후하게 평가한다 11.5% ▲오히려 더 엄격하게 평가한다 8.4% 순이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