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일부 가구 후분양 모집 평균 36.7대 1 청약 마감
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일부 가구 후분양 모집 평균 36.7대 1 청약 마감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2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련산파크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GS건설은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서 선보인 ‘백련산파크자이’가 일부 가구 후분양 모집에서 1순위 당해 지역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1순위 청약을 받은 ‘백련산파크자이’ 청약결과 43가구 모집에 1578명이 몰리면서 평균 3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6개 주택형이 모두 서울에서 모집가구수를 채웠다.

최고경쟁률은 전용 84㎡C타입으로 1가구 모집에 128명이 몰리며 1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외 ▲전용 55㎡는 5가구 모집에 131명이 몰려 26.2대 1 ▲전용 59㎡A는 21가구 모집에 579명이 신청해 27.57대 1 ▲전용 59㎡B는 10가구 모집에 212명이 몰려 21.2대 1 ▲전용 84㎡A는 4가구 모집에 372명이 신청해 93대 1 ▲전용 84㎡B는 2가구 모집에 156명이 지원해 78대 1을 기록했다.

GS건설 분양관계자는 “지난달 입주한 아파트로 일부 가구를 후분양 형태로 진행하다 보니 수요자들이 계약 전 당첨 세대를 직접 확인할 수 있고 잔금 납부 여부에 따라 즉시 입주가 가능한 장점과 분양가도 현재 시세보다 저렴하게 나와 수요자들이 청약 통장을 사용한 것 같다”며 “향후 경전철 서부선이 개통되면 교통 개선과 함께 주변 가치까지 높아져 아파트 가치는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백련산파크자이는 지하 4층~지상 10~20층 9개동 전용면적 49~84㎡ 총 67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교통, 생활편의시설, 교육여건 등 우수한 입지와 브랜드 영향력 등을 갖춘 단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백련산파크자이 일부 가구 후분양 청약의 당첨자 발표는 오는 29일이며 계약기간은 다음 달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