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알제리 시장 진출
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알제리 시장 진출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3.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 사진=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 사진=GC녹십자엠에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GC녹십자엠에스가 만든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가 알제리 시장에 진출한다.

GC녹십자엠에스는 스위스 기업 ‘메디시스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알제리에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 성사되면서 GC녹십자엠에스는 메디시스 인터내셔널로부터 3년 간 총 994만 달러(약 112억원 규모)를 받게 됐다.

메디시스 인터내셔널은 알제리에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혈당측정기를 비롯해 60여개에 이르는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08년 알제리에 의약품 및 의료기기 생산시설을 구축해 현재 알제리 내 혈당측정기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라섰다.

GC녹십자엠에스는 이번 계약 체결로 메디시스 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자체 영업망을 활용해 측정기기부터 진단시약까지 당화혈색소 시스템 전체를 알제리에 공급하게 된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알제리가 유럽과 가까운 만큼 북아프리카와 유럽으로 시장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기존 수동식 제품과 달리 혈액 샘플 채취 후 당화혈색소 측정 및 결과 인쇄까지 모든 과정이 전자동으로 이루어져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