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차, ‘신형 쏘나타’ 기폭제 될까?…이름만 빼고 전면 ‘리뉴얼’
[이지 Car] 현대차, ‘신형 쏘나타’ 기폭제 될까?…이름만 빼고 전면 ‘리뉴얼’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3월 이후 첫 리뉴얼한 신형 소나타. 사진=현대자동차
2014년 3월 7세대 출시 이후 첫 리뉴얼한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현대자동차는 이름만 빼고 전면 리뉴얼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쏘나타 신형모델을 선보인다.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에 기반한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각종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신규 엔진 및 플랫폼 등을 적용해 차량 상품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는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이다. 구조‧기술‧비율‧스타일링(선, 면, 색상, 재질) 등 4가지 요소의 조화가 기본 디자인 바탕이며, 세단 최초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도로 위의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한층 강화한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형 세단 시장이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뉴 라이즈)보다 전고가 30mm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35mm, 전장이 45mm 늘어나 혁신적인 스포티 디자인을 갖췄다. ▲화이트 크림, ▲쉬머링 실버, ▲햄턴 그레이, ▲녹턴 그레이, ▲글로잉 옐로우, ▲플레임 레드, ▲옥스포드 블루, ▲미드나잇 블랙 등 8개의 외장컬러와 ▲ 블랙 원톤, ▲네이비 투톤, ▲그레이지 투톤, ▲카멜 투톤 등 4개의 내장컬러로 운영된다.

신형 쏘나타의 전면부는 매끈한 구의 형상에서 느낄 수 있는 볼륨감을 자랑한다. 3개의 라인이 들어가 그릴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후드가 주는 스포티 감성이 눈길을 끈다. 

현대차 최초로 주간주행등(DRL)에 ‘히든라이팅램프’를 적용했다. 최신 첨단 기술이 투영된 디자인 혁신 요소인만큼 라이트아키텍처를 구현한다는 설명이다.

측면부는 도어글라스 라인에서 주간주행등까지 한번에 이어지는 크롬 라인을 완성했다. 

후면부는 슬림한 가로형의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갖춘 리어콤비램프, 공력개선 리어콤비램프 에어로 핀, 리어콤비램프의 가로형 레이아웃과 비례를 맞추는 보조제동등(HMS), 범퍼하단의 가로형 크롬라인 등을 적용해 안정감있는 이미지를 느낄 수 있다.

실내는 스텔스기의 슬림함과 유사하게 꾸몄다. 에어벤트‧공조 버튼‧미래 지향적 다자인의 전자식 변속버튼‧일체형디자인의핸들및 가니쉬‧편의성을 고려한 스티어링 휠‧스포티한 감성의 클러스터 등으로 운전자 중심의 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정숙성·승차감·핸들링·안전성·디자인 자유도 등 차량 기본 성능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되는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다. 

가솔린 2.0, LPI 2.0 등 2개 모델을 운영하며, 올해 하반기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로 선보이는 등 신형 쏘나타의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됐고 최고출력 160마력(ps), 최대토크 20.0(kgf·m)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km/l(17인치 타이어 기준)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ps), 최대토크 19.5(kg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고객가치혁신 실현을 위해 신형 쏘나타에 다양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함으로써 이동수단으로만 여겨졌던 기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할 기틀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개인화프로필▲현대디지털키▲빌트인캠(Built-in Cam)▲음성인식 공조제어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zero' 등 첨단 고급 사양들을 신형 쏘나타에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또 ▲원격스마트주차보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전자식변속버튼(SBW) ▲운전석스마트자세제어▲내비게이션자동무선업데이트(OTA) ▲후석승객알림(ROA)▲터널·워셔액 연동 자동 내기전환 시스템 ▲12.3인치클러스터▲10.25인치내비게이션▲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대거 신규 적용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전방충돌방지보조▲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모니터▲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 및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주요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전트림 기본화해 상품성을 크게 높였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 출시를 기념해 광고 캠페인 ‘헬로우 쏘나타’와 각종 마케팅 판촉활동에 돌입한다. 

현대차는 전국 모든 대리점에 쏘나타를 전시해 신형 쏘나타의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시승센터로 시승을 예약한 고객에게는 디지털 키를 전송받아 시승이 가능하다.  

이밖에 신형 쏘나타의 우수한 상품성을 고객이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파미에스테이션(서울시 서초구 소재, 3월 23~24일), 롯데프리미엄아울렛 동부산점(부산시 기장군 소재, 3월 30~31일), 롯데월드몰(서울시 송파구 소재, 4월 6~7일) 등 전국 약 30개 주요 지역에서 차량을 전시해 현대 디지털 키, 빌트인 캠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26일부터 오는 5월5일까지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 ‘쏘나타 체험관’을 운영한다. 쏘나타 체험관은 디자인 개발 과정‧신규 플랫폼 기술‧빌트인 캠을 활용한 영상 촬영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